•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정치국 확대회의가 9월 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날 회의에서 "방역 전선을 다시 한번 긴장시키고 각성시키기 위한 일대 정치공세·집중공세"를 벌이라고 지시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 대책 강화와 식량난 해결을 위한 당중앙위원회 차원의 조치를 지시했다고 연합뉴스가 3일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지난 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8기 제3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었다. 김 총비서는 정치국의 위임에 따라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비서는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 사태가 억제되지 않고 계속 확산되는 위험한 형세는 국가적인 방역대책을 더욱 강화해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며 “국가 방역체계와 이 부문의 사업을 재점검하며 방역전선을 다시 한번 긴장시키고 각성시키기 위한 일대 정치공세·집중 공세를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 상황에서 방역 강화는 순간도 방심하면 안 되는 가장 중핵적인 과업"이라며 "방역 강화에 필요한 물질·기술적 수단을 충분히 갖추며 방역부문 일꾼(간부)들의 전문가적 자질과 역할을 높이고 우리 식의 방역체계를 더욱 완성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김 총비서는 식량문제에 대한 당중앙위원회 차원의 해결법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올해 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고 식량문제 해결에서 돌파구를 열기 위한 당중앙위원회적인 조치”라며 “올해 계획한 알곡 생산 목표를 반드시 점령하라”고 주문했다. 통신은 해당 조치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추수 전까지는 수확고를 최대로 높이는 데 힘을 쏟고 가을걷이와 탈곡에도 역량·수단을 총동원해 영농 물자와 자재·설비를 보장하고 양곡 수송·가공·공급 사업을 개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특히 태풍·폭우 등 재해성 이상기후에 대비한 국토환경 관리 정책을 지적하며 “적어도 5개년 계획 기간에 강·하천 정리와 사방야계(沙防野溪·하천정리) 공사, 제방 보수와 해안방조제 공사를 기본적으로 결속하고 정상 관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라”고 밝혔다.

또한 “모든 시·군들에서 자체의 힘으로 국토관리 사업을 강력히 추진해 자기 지역을 그 어떤 자연재해에도 끄떡없게, 안전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의 핵심 사상”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비서는 경공업 부문에서 인민소비품 생산을 최우선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회의에서는 ‘조직문제(인사)’가 취급됐다고 통신은 전했으나 인사 내용은 소개하지 않았다.

이날 정치국 회의 주석단 첫 줄에는 김재룡 당 조직지도부장이 조용원·최룡해·김덕훈 등 다른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나란히 자리했다. 정치국 위원들은 전체 14명(올해 3월 당전원회의 기준) 가운데 9명만 자리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3 11:08:48 수정시간 : 2021/09/03 11:0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