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한미군 장병들의 훈련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북한이 또다시 한미연합훈련 개시를 비난하는 담화를 냈다.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선전부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남조선 당국이 반전의 기회를 외면하고 10일부터 우리 국가를 적으로 간주해 진행하는 전쟁 연습을 또다시 벌려놓는 광기를 부리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김 부장은 "잘못된 선택으로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 위기에 다가가고 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라면서 "북남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 손으로 날려 보내고 우리의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한 대가에 대해 똑바로 알게 해줘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중단없이 진행해 나가겠다"며 "남조선과 미국이 변함없이 우리 국가와의 대결을 선택한 이상 우리도 다른 선택이란 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에 분명한 선택의 기회를 줬지만, 변명할 여지 없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입버릇처럼 외워온 평화와 신뢰라는 것이 한갖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 보였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전날에도 김여정 당 부부장 명의로 담화를 내고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합동군사연습은 우리 국가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지적했다.그러면서 “거듭되는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하는 미국과 남조선 측의 위험한 전쟁 연습은 반드시 스스로를 더욱 엄중한 안보 위협에 직면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11 09:28:05 수정시간 : 2021/08/11 16: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