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차관급 8명 인사 단행…행안부 차관 고규창,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박기영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국가인권위원장에 송두환 전 법무법인 한결 대표 변호사(윗줄 왼쪽부터), 금융위원장에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행정안전부 차관에 고규창 기획조정실장,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 이승우 재난협력실장,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에 박기영 기획조정실장(아랫줄 왼쪽부터),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여한구 대통령비서실 신남방·신북방 비서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박무익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국립외교원장에 홍현익 세종연구소 안보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을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장관급인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에 송두환 법무법인 한결 대표 변호사를,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을 지명했다.

또한 신설된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 차관에는 박기영 산업부 기조실장을 내정하는 등 차관급에 대한 정무직 인사도 단행했다.

박수현 국민소통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장관급인 송두환, 고승범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서 임명된다.

송두환 후보자는 사법고시 22회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를 졸업했다. 그는 서울형사지방법원 판사, 대한변호사협회 인권 이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을 역임한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 대북송금 의혹사건 특별검사를 맡기도 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송 후보자에 대해 “공개모집 및 후보추천위원회 절차를 거쳐서 선정됐다”며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GANHRI) 등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요구해온 인권위원 선출 절차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의 정치적 자유 등 기본권 확대, 사회적 약자 인권 보호 등에 앞장서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인권 보장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따뜻하고 합리적인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가인권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하고, 변화하는 국제인권 기준에 부응해 인권 선진국으로서의 대한민국 위상을 제고하는 데 노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금융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명된 고승범 후보자는 경복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28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금융위원회 상임위원과 사무처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쳤다. 또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으로는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하는 등 대내외적으로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받아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수현 수석은 “거시경제와 금융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경제·금융위기 대응 경험 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가계부채 관리, 금융산업·디지털금융 혁신, 금융소비자 보호 등 금융 현안에 차질없이 대응하고, 기획재정부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한 소통·협력을 통해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차관급 인사 6명의 인사도 단행했다.

행정안전부 차관에는 고규창 행정안전부 기획조정실장,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는 이승우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이 내정됐다. 신설된 에너지 차관 자리인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에는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이 승진 발탁됐다.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에는 여한구 대통령비서실 신남방·신북방비서관이 내정됐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박무익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이, 국립외교원장에 홍현익 세종연구소 안보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이 임명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0:56:56 수정시간 : 2021/08/05 1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