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오는 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한다. 다만 최근 확산 상황을 고려해 추이를 면밀히 지켜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한 달간 전국적으로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시행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방역의 실효성 측면에서 보완할 점은 없는지 함께 살펴봐야 한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현장의 이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보완방안을 적극적으로 제시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또한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공급량이 계속 늘고 있다. 8월 한 달에만 이제껏 공급된 백신을 초과하는 2860만회분이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라면서 “'전국민 70% 접종' 의 성패를 좌우할 40대 이하 백신 접종도 다음 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상반기에 1차 접종을 받지 못하신 60세 이상 어르신들의 접종 예약도 다시 진행하고 있다”며 “코로나 확산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위 중증으로 진행될 염려가 큰 어르신들을 우선 보호해 드려야 하기 때문에 앞당겨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3일) 1차 접종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하면서 백신접종에 탄력이 붙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백신접종을 통해 하루빨리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위기 극복을 위한 근본적 해답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집단면역 이후의 상황에도 미리 대비해 내년도 백신 확보를 위한 재원을 이번 추경에서 확보했고 제약사와의 계약 협상도 진행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는 백신 부족에 대한 걱정을 내려놓으시고 정부가 안내해 드린 일정에 따라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백신접종이 코로나 감염예방과 변이바이러스 대응에는 물론 중증으로의 악화나 사망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이미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며 “한 분도 빠짐없이 접종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09:48:49 수정시간 : 2021/08/04 09:4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