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 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서 좀처럼 기대만큼의 방역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이번 달부터 본격 진행될 백신 접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정부와 국민들이 힘을 합쳐 이번 주에는 반드시 위기 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휴가철 방역지침 위반 사례들이 계속 생기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주문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방역이 안정되지 못하면 일상의 회복은 더욱 더 멀어진다”며 “한시라도 빨리 이번 유행의 고리를 끊어내기 위해서 초심으로 돌아가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1 16:05:14 수정시간 : 2021/08/01 16: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