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기헌 신임 청와대 민정비서관(왼쪽)과 이원구 신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개입 의혹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후임에 이기헌 청와대 시민참여비서관이 내정됐다.

또한 부동산 투기 의혹 논란에 사퇴한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후임으로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내정됐다.

30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며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광철 비서관의 교체는 사의 표명이 있은 지 한 달 만의 일이다.

이 비서관은 이달 1일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으로 검찰에 기소된 직후 사의를 표명했다. 다음 날 문재인 대통령은 이 비서관의 사의를 수용하면서도 후임에게 업무 인수인계를 한 뒤 퇴직하도록 했다.

올해 2월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놓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 끝에 당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퇴하는 과정에서 '이 비서관이 신 수석을 건너뛰고 박 장관과 인사를 주도했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이 비서관의 후임으로 발탁된 이기헌 비서관은 문 대통령과 같은 경희대 출신으로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과거 김근태 국회의원 비서관으로 일했고, 더불어민주당 총무국장·조직국장을 거쳐 문재인 정부에선 청와대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과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재직한 바 있다.

이원구 비서관은 한양대 세라믹공학과를 나와 사법시험(44회)을 거쳐 변호사로 활동해 왔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선 공직비서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역임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2:08:37 수정시간 : 2021/07/30 12:0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