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방역이 어려워질수록 더욱 민생을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민생경제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대통령이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기존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민생과 직결된 정부 부처 장관만을 모아 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른 민생회복 방안을 압축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문대통령은 “수도권에서 시작된 4차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민생경제 회복도 지연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며 “잠시의 대책이 아니라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법률에 의한 손실보상에서도, 10월에 시행이 되는 대로 신속하고 원활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며 “손실보상 제도화 이전에 발생한 피해를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도 지급 개시일인 8월17일에 맞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차질없이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9 18:31:42 수정시간 : 2021/07/29 18:3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