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국민의힘 합당 관련 양당 실무협상단 회의에서 성일종(왼쪽) 국민의힘 단장과 권은희 국민의당 단장이 인사를 나누고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 논의가 사실상 결렬됐다. 양당 실무협상단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합의문을 통해 협상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2일 첫 회의를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의 종료선언이다.

그동안 양당은 이날까지 당 재정 및 사무처 인력·당원 승계, 당 기구 구성에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당명과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차별금지위원회 당규 제정 등을 두고 이견을 보였다.

국민의힘은 당명을 유지, 대선후보가 결정되면 후보에게 일임하자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당명 변경을 요구했다.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구축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양당 대표 간 회동을 통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또 이미 가동 중인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에 국민의당이 합류할 것을 제안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양당의 대선후보 선출 규정을 배제하고 별도의 위원회를 설치하자고 했다.

차별금지위원회에 대한 입장차도 컸다. 국민의당은 당규제정을 제안했으나, 국민의힘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렇게 실무협상이 소득 없이 마무리된 가운데 야권대통합을 위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 여부는 양당 대표의 결단에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7:01:26 수정시간 : 2021/07/27 17: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