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가 23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추경안과 상임위원장 배분 등에 합의한 후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여야는 23일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을 11대 7로 하기로 합의했다. 법사위원장은 내년 대선 이후 국민의힘이 맡는다.

여야는 이날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에 합의했다. 21대 국회 원 구성 이후 1년2개월 만이다.

민주당은 전반기에 운영위, 법사위, 기재위, 과방위, 외통위, 국방위, 행안위, 산자위, 복지위, 정보위, 여가위 등 11개 상임위원장을 맡는다.

국민의힘이 정무위, 교육위, 문체위, 농림축산위, 환노위, 국토교통위, 예결특위 등 7개 위원장을 맡는다.

핵심 쟁점인 법사위원장의 경우 21대 국회 후반기에 국민의힘이 맡되 법사위 기능을 체계·자구 심사에 국한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20:53:02 수정시간 : 2021/07/23 20:5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