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차 추경 처리 합의…정부안보다 1조9000억원↑
  •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추경안과 상임위원장 배분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 의장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원내대표, 박 의장, 김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여야는 23일 소상공인 손실보상 및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했다. 고소득자를 제외하면 1인당 25만원씩 받는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간사인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야 합의가 끝나 기획재정부가 시트 작업(계수 조정)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동안 민주당은 국채상황, 신용카드 캐시백 예산 등을 줄여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예산 일부를 삭감, 소상공인 손실보상에 활용해야 한다며 맞서왔다. 이에 민주당은 이날까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시 단독으로 추경안을 의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여야는 최대 쟁점이었던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 여부에 대해선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맹 의원은 “(지급대상 비율이) 9대 1까지는 아니지만, 거의 그대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경은 34조9000억원 규모다. 이는 정부안보다 1조9000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소상공인 지원 규모는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을 합쳐 1조5000억~1조6000억원 가량이 증액됐다.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명시된 2조원의 국채 상황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18:17:09 수정시간 : 2021/07/23 18:1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