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靑국민소통수석 "文 임기 내 한일정상회담 추진 희망"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 무산에 아쉬움을 표명하며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실무협상을 지속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폐막식 이전에 정상회담 가능성이 열리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소통수석은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대통령은 방일 최종 무산 보고를 받고 굉장한 아쉬움을 나타냈다”며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실무협상을 이어갈 것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일 양국은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고리로 문대통령과 스가 총리 간 정상회담을 추진했다. 하지만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함께 의제로 올릴 사안을 두고 양국 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신경전만 이어가면서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특히 문대통령을 지칭, 성적 발언을 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발언까지 더해지면서 국내 여론은 급속도로 악화됐다.

박 수석은 “양국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며 “현안에 대해 막판까지 접근했지만 성과로 발표하기엔 부족했고, 결정적인 계기는 아니지만 우리 국민이 도저히 받아드릴 수 없는 어떤 상황이 작용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박 수석은 문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은 무산됐지만, 정상회담의 가능성은 열어놨다. 실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문대통령의 방일 무산 소식에 “한국 측과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며 “(소마 공사의 발언은) 외교관으로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됐지만, 청와대는 한일 간 경색 국면을 풀어가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일관계 개선은 문대통령의 임기 말 숙원과도 같기 때문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올해 3·1절 기념사에서도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 없다”고 말하는 등 일본과 관계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었다.

문제는 시간이다. 문대통령의 임기는 앞으로 10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대통령선거가 내년 3월 치러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 남은 시간은 약 8개월이다. 스가 총리도 도쿄올림픽 폐막 후인 오는 9월 총리직의 명운이 걸린 당 총재선거를 앞두고 있다. 이 선거를 전후해 일본 총선(중의원선거)도 앞두고 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 최강시사'에도 출연해 향후 한일 정상 만남 가능성에 대해 “우리도 일본도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문 대통령 임기 안에 양국 정상이 회담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소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7:52:25 수정시간 : 2021/07/20 17:52: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