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 7월 경기도 남양주시 용정리 육군 73사단 예비군훈련장에서 비상근 간부예비군들이 사로에서 사격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여파로 예비군 소집 훈련이 전면 취소됐다. 1968년 예비역 제도가 도입된 뒤 지난해 처음으로 훈련이 취소된 데 이어 올해도 2년 연속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국방부는 코로나19 상황과 훈련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1년도 예비군 소집훈련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예비군 소집 대상자인 1~6년 차 180여만 명 전원 훈련을 이수한 것으로 처리된다. 다만 2019년 기준 6년 차 미만 예비군(전역 병사) 가운데 개인 사정 등 정당한 사유로 훈련을 연기시킨 사람들은 내년에 소집 훈련을 받아야 한다. 지난해 훈련을 받아야 했지만, 훈련 자체가 시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방부는 "통상 예비군 소집 훈련은 소요되는 기간(4개월), 훈련 준비 기간(1.5개월) 등을 고려할 때 7월 중에는 훈련 여부를 결정하고 적어도 8월부터는 시행해야 한다"고 설명하면서 "코로나19 상황과 밀집 대면 접촉 등 예비군 훈련의 특성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

예비군 훈련은 100~500명이 모여서 하므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이하일 때만 가능하다. 또한 예비군의 주요 연령대는 30대 미만이다. 이들은 3분기 백신 접종계획에 따라 8월 말부터 접종을 받는다. 2차 접종 후 항체 형성이 10월 중순 이후에 이뤄지는 만큼, 훈련 기간을 맞추는 게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대신 소집훈련 대상자인 1~6년 차 예비군 180여만 명 가운데 희망자를 대상으로 10월부터 원격교육을 벌인다. 2시간짜리 원격교육을 마치면 내년 예비군 훈련 때 2시간 일찍 귀가할 수 있다.

한편 예비군 간부 비상근복무자 3000여 명에 대한 소집훈련은 하반기에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시행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4 17:13:32 수정시간 : 2021/07/14 17: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