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부대에 개편된 거리두기 4단계 적용
  • 서울역에서 열차 이용을 위해 이동하는 군인들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하면서 12일부터 모든 군부대의 외출과 면회가 통제된다. 휴가도 축소 시행된다.

국방부는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 2주 동안 정부 방침에 따라 모든 부대에 개편된 ‘군 내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부대에는 면회와 외출이 통제된다. 이는 코로나19 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적용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지 않은 비수도권은 최근 7일 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곳에만 외출을 할 수 있다. 단 장성급 지휘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외박은 기존과 같이 계속 통제된다. 휴가는 부대 병력의 10% 이내로만 시행할 수 있다. 장성급 지휘관의 승인 아래 휴가 인원을 5%까지 늘릴 수 있지만, 이는 비수도권 거주자 위주로 시행해야 한다.

간부들도 기본적인 일상생활 외에 일과 후 외출 및 이동이 통제된다. 국방부는 사적 모임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도록 했다.

종교활동도 온라인 비대면으로만 가능하다. 영외 간부들의 민간 및 타지역 종교시설 교류는 할 수 없다. 국방부는 행사·방문·출장·회의도 원칙적으로 금지했으며, 필요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최소 시행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가벼운 증상이 있을 때에도 보고 없이 지나가거나 경구약 처방으로 끝나는 사례가 많은 만큼, 각별한 관심을 두고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입영 장병이 14일 이내에 의심 증상이 발생해 내과나 이비인후과에서 진료를 받으면 1·2차 검사 결과와 관계없이 추가 검사를 받을 수 있또록 했다. 아울러 신병 입영 14일 차까지는 예방적 관찰 기간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과 공용시설 이용 시 동선과 시간 구분 등의 지침도 준수하도록 했다.

이 밖에도 국방부는 의료병상, 생활치료센터, 의료·행정 인력 지원과 백신 수송지원 등에 군의 가용자산과 인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부터 7∼9월 현역병 입영 대상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사전접종을 시작했다.

접종대상자는 병무청 또는 각 군으로부터 입영 통지를 받은 징집병, 모집병 및 부사관 후보생이다. 입영통지서와 신분증을 가지고 가까운 보건소에서 접종대상자로 등록한 뒤 지역 예방접종센터에 개별적으로 연락해 접종 일정을 예약하면 된다.

7월 입영 대상자 가운데 입영 전 1·2차 접종을 마치길 원하는 사람은 입영 날짜를 연기할 수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2 19:11:19 수정시간 : 2021/07/12 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