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타임지와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이후 약 4년 2개월 만에 다시 미국 주간지 ‘타임’ 표지 모델이 됐다. 타임은 24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문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한 기사와 함께 문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7월판 표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타임지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매우 솔직하고 의욕적이며 강한 결단력을 보여줬고, 국제적인 감각도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공개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지속적인 대화와 소통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상호 신뢰로 이끌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터뷰는 지난 9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진행됐다.

타임지는 문 대통령의 사진을 표지에 실었다. 이는 2017년 5월 이후 4년2개월만이다. 당시 타임지는 문 대통령을 '협상가(Negotiator)'로 표현했고, 이번 표지에는 '마지막 제안(final offer)'이라는 문구를 담았다. 또한 인터뷰가 담긴 기사에는 ‘문 대통령이 조국을 치유하기 위한 마지막 시도에 나선다’는 제목을 붙였다.

이 기사에는 문 대통령이 당선된 뒤 한반도 긴장 상황을 거쳐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이 열렸으나, 2019년 '하노이 노딜'로 북미 협상이 교착되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됐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타임지는 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한미정상회담을 갖는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힘쓰고 있지만, 임기가 내년 3월로 끝나는 만큼 시간이 촉박하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도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평화는 매우 깨지기 쉬운 평화다. 언제든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타임지는 다수의 북한 전문가들의 말을 빌려 김 위원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인식을 '착각'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협상 수단으로 백신 외교를 제안한 데 대해서도 상황을 타개할 참신한 아이디어가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4 19:48:21 수정시간 : 2021/06/24 19:48: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