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그의 처가가 관련됐다는 ‘X파일’ 논란에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이 X파일과 관련해 불법사찰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 “별도의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윤 전 총장이 임명될 때 청와대가 인사 검증을 했을 텐데, 당시 처와 장모 쪽 의혹이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부분까지 검증이 이뤄졌는지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메시지를 내고 논란이 된 X파일을 ‘출처 불명의 괴문서’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공기관과 집권당(여당)에서 개입해 (해당 문서를) 작성한 것처럼 보도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18:04:13 수정시간 : 2021/06/22 18:04: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