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훈 윤석열 前검찰총장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임명 열흘 만에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대변인은 20일 오전 7시께 메시지를 통해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 전 대변인은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10일 윤 전 총장의 첫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이 전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하자고 격려했으나,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며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변인의 사퇴로 당분간 윤 전 총장의 공보 업무는 함께 대변인으로 선임됐던 이상록 대변인이 맡게 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최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두고 일었던 '메시지 혼선'이 이 대변인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 전 대변인은 지난 18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나’라는 질문에 “네, 그러셔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국민 의견을 경청하는 게 우선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0 09:41:29 수정시간 : 2021/06/20 09:43: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