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침투 확인 후 긴급대응 실시…배후와 피해 규모 확인 중"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원자력연구원 내부 시스템에 북한 해커 세력이 침입이 확인됐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원전·핵원료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의 해킹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이 18일 나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사이버침해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14일 승인되지 않은 13개 외부 IP가 한국원자력연구원 내부망에 무단접속했다.

하 의원은 “북한 사이버테러 전문 연구그룹인 '이슈메이커스랩'을 통해 무단접속 IP의 이력을 추적한 결과, 일부는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조직인 '김수키'의 해킹 서버로 연결됐다”고 밝혔다.

김수키는 지난해 아스트라제네카와 셀트리온 등 제약사 해킹 공격도 주도한 단체로 지목된 바 있다.

특히 하 의원은 무단접속 IP 중에서 일부가 문정인 전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의 이메일 아이디를 사용한 흔적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2018년 문 특보의 이메일 해킹 사고와 연계됐다는 정황으로, 모두 북한이 해킹의 배후 세력이라는 결정적 증거라고 하 의원은 설명했다.

하 의원은 "만약 북한에 원자력 기술 등 국가 핵심 기술이 유출됐다면,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건에 버금가는 초대형 보안 사고로 기록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하 의원은 원자력연구원가 의원실의 최초 질의에 대해 해킹 사고가 없었다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서는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피해 사실을) 숨겼으면 숨겼지 모를 수는 없다. 정부가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북한의 해킹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한다. 북한의 눈치를 봐서 그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에 대해 원자력연구원 측은 해커에 내부망이 뚫린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의 소행 여부와 자료 탈취 여부는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알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원자력연구원 측은 "어떤 정보에 접근했는지 조사중"이라며 "외부망 방화벽을 설치하고 내부망을 업데이트하는 등 보안 조치를 강화했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8 17:11:39 수정시간 : 2021/06/18 17:11: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