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며 질문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은 18일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생각을 정리한 뒤 조만간 밝히겠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선 출마에 관한 질문을 받자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많은 소문과 억측이 있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열심히 일하는 감사원 직원들이 난처하지 않도록 조만간 생각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중립성이나 직무 독립성이 감사원의 업무 요체”라면서 “때로는 열심히 일하는 감사원 직원들조차도 난처한 때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 원장은 ‘여야를 막론하고 직무를 마치자마자 선거에 나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느냐’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다양한 판단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8 16:00:18 수정시간 : 2021/06/18 16:40: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