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지의 철거건물 붕괴참사 현장에서 지난 16일 오전 경찰 과학수사요원 등이 잔해물을 살펴보며 사고 원인 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당정이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사고'의 후속대책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연다. 이 자리에서는 이번 참사의 수습, 수사 상황을 공유하고 개선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중대시민재해` 범위에 건축·해체 건설 현장을 포함하는 방향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서는 송영길 대표와 산업재해 예방 태스크포스 단장인 김영배 최고위원 등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자리한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 1동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해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09:29:29 수정시간 : 2021/06/17 09:29: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