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北, 식량난으로 올 8~10월 혹독한 시기 겪을 수도"
  • 북한이 지난 1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국제 정세에 맞는 국가적인 중대 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 총비서가 회의를 주재하며 오른손을 펼쳐 보이고 있다. 책상에는 각종 자료가 펼쳐져 있는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공식 석상에서 식량난을 인정,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고 연합뉴스가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전날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 당 전원회의는 당 정치국 성원과 중앙위 위원, 후보 위원 전원이 참석하는 회의다. 이 회의에서는 국가 핵심 전략과 정책 노선이 결정된다.

김 총비서는 이 회의에서 “현재 우리 앞에 가로놓인 여러 가지 애로와 난관으로 인해 국가 계획과 정책적 과업들을 수행하는 과정에 일련의 편향들도 산생됐다"며 "지난해 태풍 피해로 알곡 생산계획을 미달한 것으로 해 현재 인민들의 식량 형편이 긴장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사전에 따르면 ‘긴장하다’는 ‘일을 순조롭게 넘기기 어려울 정도로 바듯하게 되는 것 또는 그러한 상태’를 의미한다.

김 총비서가 공식 석상에서 식량난을 인정하고, 이를 북한 매체가 보도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그만큼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태풍과 장마로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주요 곡물 생산지인 황해남·북도의 피해가 컸다.

김 총비서는 “농사를 잘 짓는 것은 현시기 인민에게 안정된 생활을 제공하고 사회주의 건설을 성과적으로 다그치기 위해 우리 당과 국가가 최중대시하고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전투적 과업”이라면서 “전당적, 전 국가적 힘을 농사에 총집중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김 총비서는 코로나19사태와 관련해 “비상 방역상황의 장기화는 인민들의 의식주를 보장하기 위한 투쟁의 장기화”라면서 “경제지도기관들이 비상 방역이라는 불리한 환경에 맞게 경제사업을 치밀하게 조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분을 85만8000톤(약 두 달 분량)으로 전망했다. FAO는 식량 생산과 소비 간 간극이 수입이나 원조로 적절히 해소되지 않으면 오는 8월에서 10월 사이 북한이 혹독한 시기를 겪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8:04:37 수정시간 : 2021/06/16 18:04: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