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늘에서 본 독도.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군 당국이 15일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인 ‘동해영토수호훈련’에 나섰다. 일본 방위성은 주일 한국대사관 무관을 불러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독도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동해영토 수호 훈련은 우리 군 당국이 우리 영토의 방어를 목적으로 매년 정례적으로 실시하는 훈련”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라면서 “이에 반하는 어떤 시도나 도발 등에 대해서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단호한 입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최 대변인은 일본의 독도 도발에 대한 대응책으로 오는 7월 열릴 도쿄 올림픽 참가 여부와 관련해 “불참까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일 양국은 지난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약식 회담을 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하지만 일본 측이 동해영토 수호 훈련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회담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영토수호훈련이 시작된 이날엔 일본 방위성이 주일 한국대사관 무관을 불러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변인은 “한일 간에는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한 외교적인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며 “구체적인 개별 외교 소통에 대해서는 일일이 확인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군과 해경은 1986년부터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정례적으로 독도방어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지난해 하반기 훈련에는 기상과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상대적으로 적은 전력이 참여했지만, 올해는 예년 수준으로 정상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훈련에는 해군과 해경 함정 및 항공기를 비롯한 공군 전력이 투입되지만, 상륙부대인 해병대는 참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해상 훈련 및 비접촉 훈련 위주로 실시되며, 입도 훈련은 하지 않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8:57:23 수정시간 : 2021/06/15 18:5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