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을 마친 후 백신 접종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6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난다.

15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를 갖고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에 대해 "지명직 최고위원은 합당 절차를 위해 비워 놓는 게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합당 후 국민의당 출신 인사에게 지명직 최고위원을 배정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안 대표도 이날 합당 관련 입장문알 통해 "국민의당은 지분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안 대표는 "당 대 당 통합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더 많이 기득권을 내려놓는 희생과 헌신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당은 합당 논의를 위한 실무조직 구성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 대표는 안 대표와 논의 결과에 따라 합당 실무 논의를 진행할 수임기구를 구성할 방침이다. 이 대표는 앞서 당대표 권한대행으로서 합당 논의를 주도했던 주호영 의원에게 수임기구를 맡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도 권은희 원내대표가 단장으로 한 실무협상단 구성을 마쳤다.

다만, 통합 과정이 순탄치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양당의 신경전이 다시 시작됐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SNS을 통해 "야권 단일후보는 기호 2번을 달고 선거에 뛸 수밖에 없다"고 글을 올렸다. 국민의힘을 통해 야권 통합 주자를 내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이에 국민의당은 즉각 반발했다. 통합 논의를 앞둔 상황에서 이 대표가 '기호 4번' 국민의당을 무시했다는 의미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정권교체의 버스 노선이 꼭 2번만 있는 것은 아니다. 2번이 아닌 다른 노선버스도 있을 수 있다, 기차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국민의힘을 통합의 중심으로 기정사실화 한 데 대한 반대의사를 명확히 한 셈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8:25:54 수정시간 : 2021/06/15 18:25: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