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 한 호텔에서 프란츠 베르나 하스 큐어백 최고경영자(CEO)와 화상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독일 제약사 큐어백사의 프란츠-베르너 하스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면담을 하고 코로나19 백신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면담에서 지난 12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만나 백신 개발 선도국인 독일과 백신 생산의 강점을 가진 한국이 서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히며 “한국은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기반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큐어백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독일을 비롯한 모든 국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 한 호텔에서 프란츠 베르나 하스 큐어백 최고경영자(CEO)와 화상면담을 하고 있다. 오른쪽 화면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mRNA를 이용한 백신은 바이러스의 유전정보가 담겼다. 이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등에 대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화이자와 모더나에서만 생산됐으나, 큐어백사의 백신이 시장에 출시되면 mRNA를 이용한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이 된다.

하스 CEO는 한국의 백신 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며,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날 화상 면담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큐어백사의 안토니 블랑 최고상업책임자(COO)가 배석했다.

청와대는 “오늘 면담을 계기로 한국과 큐어백사는 지속적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8:11:34 수정시간 : 2021/06/15 18:13: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