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군 부사관 성추행 피해 사망 사건 관련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소속 노 모 상사가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방부 검찰단은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 부실 수사 등의 혐의를 받는 10명을 소환 조사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단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최근 피해자 2차 가해 관련해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 부대원 7명과 군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과 관련해 20전투비행단 군검찰 관련자 3명을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또한 “20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 공군본부 군사경찰단, 국방통합데이터센터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수사관계자들의 사무실과 업무용 PC 저장자료, 군 웹메일, 통신사실확인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5비행단은 피해자인 이 모 중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직전에 전속됐던 부대다. 20비행단 군검찰은 이 모 중사의 성추행 사건을 송치받은 뒤 두 달 가까이 가해자 조사를 진행하지 않고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뭉갠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단은 “공군 가해자 감싸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관계자, 지휘라인, 사건관련자 등과의 상호 연관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거짓말탐지검사, 수사 대상별 1∼3차례 소환조사를 통해 작성된 진술조서 등에 대해 분석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21명으로 구성된 특별감사팀을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공군본부, 20전투비행단, 15특수임무비행단에 동시에 투입, 지휘부를 비롯한 100여명에 대하여 감찰 조사를 진행했다”며 “보고 및 지휘·감독 체계의 적정성, 양성평등업무계선의 업무수행 적정성, 피해자 분리보호조치의 적정성,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행위 경위 등을 살펴봤다”고 전했다.

검찰단은 사건 처리 관련자들의 직무수행과 관련해 중대결함이 확인되는 대로 검찰단 수사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단은 다양한 인원에 대한 소환조사와 압수수색 등을 통해 관련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1:22:32 수정시간 : 2021/06/15 11:22: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