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에 맞설 '빅텐트' 치는 것이 소명"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우리 당 중심의 야권 대통합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첫 의원총회 인사말을 통해 “최근 여론조사에서 당 지지율이 40%를 돌파한 결과가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 밖에 있는 훌륭한 주자들, 그리고 당 안에 있는 아직 결심 못 한 대선주자들, 정말 풍성한 대선 주자군과 문재인 정부에 맞설 빅텐트를 치는 데 제 소명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방향으로 가는 길에 상당히 많은 부침도 있을 것이고 때로는 골짜기도 있겠지만, 어느 순간에도 소명 의식과 목표만은 잊지 않을 것을 미리 말씀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원래 대선을 앞두고 이뤄지는 판에서는 진짜 서로 오해할 만한 상황이 많이 생긴다”며 “새 지도부에 대한 신뢰를 해주시면 다른 당과 협상 할 때도 당 밖의 주자와 얘기할 때도 중심 잡고 협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가 의원들과 소통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주호영 전 원내대표께서 협상을 주도해 마무리 단계에 이른 국민의당과의 통합도 최우선으로 다뤄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8:16:04 수정시간 : 2021/06/14 18:16: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