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4일 서울 동작구 사당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20대 육군 병사 1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엿새 뒤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은 인과성을 조사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지난 13일 오전 서울에 있는 육군 모 부대 소속 장병 A씨가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응급 조치 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7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군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백신 접종과 인과성을 조사할 예정이다. 군과 보건당국은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군에서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례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에는 40대 장병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마치고 7일 뒤에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3일 후에 사망했다. 해당 장병은 유족이 원하지 않아 부검을 진행하지 않았으며, 이에 백신과의 연관성도 확인되지 않았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6:10:16 수정시간 : 2021/06/14 16:10: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