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사회와 경제' 주제로 한 초청국 참여 확대회의 두번째 세션 참석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열린 사회의 경제적 기반인 자유무역과 개방경제의 유지 및 확대를 위한 국제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초청국 참여 확대회의 두 번째 세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열린 사회와 경제’를 주제로 한 이 회의에는 G7 국가들과 4개 초청국 정상,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의 민주화 경험과 열린 사회를 위한 노력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인종차별이나 극단주의 등의 위협에 더 강력히 대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열린 사회 가치 보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신남방 정책과 우리 개발협력사업 등을 통해 이웃 국가들의 민주주의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참여국 정상들은 인권, 민주주의, 법치주의 등 참여국이 공유한 열린 사회의 가치를 보호하고 증진할 것을 결의했다. 또 이 가치를 확산해 세계가 열린 사회의 혜택을 포용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남은 ‘열린 사회 성명’을 채택하기도 했다.

아울러 열린 사회를 위협하는 불평등, 극단주의, 사이버 공격 등에 대응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기도 했다. 이를 위해 경제적 기반인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과 개방경제를 촉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기도 했다. 이 밖에 코로나19 회복 과정에서 양성평등과 여성의 역량과 청년 지원 강화 등이 논의됐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열린 사회와 경제’ 세션 참석은 우리나라가 열린 사회의 가치를 공유하는 성숙한 민주주의 국가인 동시에 과학기술 선도국으로서의 국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신기술 개발 및 규범 수립과 열린 사회의 보호 및 확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무역과 경제 개방성 촉진을 '열린 사회 성명' 내용에 반영해 대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와 자유무역을 생존기반으로 삼는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활동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00:41:44 수정시간 : 2021/06/14 00:41: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