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가운데)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의 한-EU 정상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폰데어라이엔 위원장, 문 대통령, 미셸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유럽연합(EU)의 사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즐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을 만났다. 지난해 6월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했지만, 얼굴을 마주한 것은 2019년 12월 EU 정상들이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EU 정상들은 이 자리에서 한국의 모범적인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P4G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했다. 특히 순환 경제 차원에서 재활용품을 이용해 만든 PG4 기념품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EU가 P4G 정상회의에 참가한 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EU는 인류보편의 가치를 공유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의 이익을 높여온 전략적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EU는 ‘유럽 그린 딜’과 ‘2030 디지털 목표’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고 있고, 한국도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추진하며 같은 목표를 향해 가고 있다”며 “한국과 EU는 서로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방역을 넘어 백신 접종 확대가 중요하고, 개발도상국에 대한 원활하고 공평한 공급 확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백신 개발에 대한 유럽의 선도적 능력과 한국의 우수한 생산 능력의 결합해 백신 생산 거점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EU는 저탄소경제와 재생에너지에서, 한국은 수소차·전기차·에너지 저장장치·배터리·수소경제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한국과 EU는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향후 긴밀한 협력을 제안한 문 대통령은 EU 정상들을 향해 올 하반기에 방한해 달라고 요청했다. EU 정상들은 사의와 함께 방한 의지를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7:37:21 수정시간 : 2021/06/13 17:37: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