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용원 북한 노동당 조직비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북한 노동당이 최근 당내 2인자 자리인 '제1비서' 자리를 신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월 노동당 8차 당 대회에서 '조선노동당 규약(이하 당규약)을 개정하고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는 제1비서, 비서를 선거한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제1비서 자리는 김정은 총비서 바로 다음 가는 직책으로, 당규약에는 제1비서가 김 총비서의 위임을 받아 회의를 주재할 수 있다고 규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존 북한에서 김 총비서를 대신해 회의를 주재할 수 있는 직책은 당 정치국 상무위원들 뿐이다. 현재 정치국 상무위원은 김 총비서를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 총리 등 총 5명으로 구성돼있다.

당 제1비서에는 정치국 상무위원 중 조용원 비서가 맡았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조 비서는 김 총비서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실제로 조 비서는 지난달 7일 세포비서대회 2일 차 회의를 다른 비서들과 함께 지도하기도 했다.

특히 제1비서라는 직함은 김 총비서가 2012∼2016년까지 사용한 직함이기도 하다. 2012년 당시 김 총비서는 고인이 된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영원한 총비서'로 추대하고 자신은 당 제1비서직을 신설했다.

이후 2016년에는 '비서제'를 '위원장제'로 전환했다가 올해 초 이를 되돌리고 김일성, 김정일에 이어 자신도 총비서 자리에 올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1 21:59:12 수정시간 : 2021/06/01 21:5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