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9일 강원도 강릉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을 만났다고 연합뉴스가 31일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사퇴 후 현직 정치인과 만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며칠 전 전화를 걸어 주말에 지인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권 의원의 검찰 후배지만, 두 사람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동갑내기 죽마고우다. 권 의원의 지역구인 강릉은 윤 전 총장의 외가가 있는 곳이다.

권 의원과의 만찬에는 윤 전 총장이 1990년대 중반 강릉지청에서 근무하던 시절 알고 지내던 지역 인사들이 배석해 같이 술잔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권 의원 일행이 "무조건 대권 후보로 나와야 한다", "당신을 통해 정권 교체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하자 고개를 끄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 전 총장 측은 권 의원과의 만남과 관련 "두 사람이 어렸을 때부터 친구이기 때문에 만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31 09:58:58 수정시간 : 2021/05/31 09:58: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