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에 참석한 뒤 내용을 설명하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8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어떻게 정무수석이라는 분이 이렇게 야당 대표의 말뜻을 이해하지 못하나"라고 비판했다.

지난 26일 청와대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팔을 툭툭 쳤다'는 김 권한대행의 인터뷰 언급과 관련,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까는(비난하는) 것을 제지하려는 취지였다는 이 수석의 설명을 되받아친 것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바이든은 굉장히 노련한 외교관이기 때문에 앞으로는 좋은 말을 하지만, 뒤로는 웃으며 실리를 챙겨가는 사람"이라며 "정중하게 대우해준다고 방심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차원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어디 속된 말로 바이든 대통령을 깠다고 이렇게 인식하시는 것인지, (이 수석이) 말귀 참 못 알아들으신다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 대표 대행은 '문 대통령이 자신의 팔을 툭 쳤다'는 언급에 대해선 "악의적인 의미는 아니었다"며 "대통령에게 하고 싶던 말의 반도 못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8 10:23:13 수정시간 : 2021/05/28 10:23: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