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 발표회에서 당 대표 후보들이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주호영, 홍문표, 윤영석, 조경태, 김웅, 이준석, 김은혜, 나경원 후보(발표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선거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나경원 전 의원, 주호영·홍문표·조경태 의원 등 5명이 본경선에 진출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후보 8명 중 5명을 가려내는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후보별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전 최고위원이 1위로 본경선에 올랐다고 여러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윤영석·김웅·김은혜 의원은 탈락됐다.

예비경선에서는 당원과 일반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여론조사가 50%씩 반영됐다. 역선택 방지를 위해 일반국민 범위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으로 한정했다.

이날 본선에 진출한 5명은 약 2주일간 권역별 합동연설회 4차례, TV토론회 5차례를 거친다. 이어 다음달 9∼10일 본경선으로 최종 당선자를 가린다. 본경선은 당원투표(70%)와 일반국민 여론조사(30%)를 합산한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8 09:35:01 수정시간 : 2021/05/28 09:35: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