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에 도전한 주호영 의원은 27일 “의원들 열 몇 명 정도가 (유승민)계파를 형성하고 있지, 당내 다른 계파는 없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계파라고 하면 주로 현역의원을 중심으로, 당대표나 대통령 후보를 중심으로 일어나는 것”이라며 “지금 유일하게 ‘유승민계’가 있다고 보도되고 있지 않나”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자신을 향한 계파정치 의혹에는 선을 그었다.

전날 야권에서는 옛 친이(친이명박)계·비박(비박근혜)계 인사가 중심이 됐다는 평가를 받는 국민통합연대가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서 주 의원을 지지하라는 내용의 문건을 내려보낸 것을 두고 논란이 됐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7 15:03:55 수정시간 : 2021/05/27 15:03: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