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심상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정의당, 국민의당 등 야3당은 26일 '세종시 아파트 공무원 특별공급 국정조사' 요구를 거부한 더불어민주당을 비난했다.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매번 야당 탓을 하며 진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회피하는 건 바로 민주당 아닌가"라며 "민주당의 결정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 정도면 부동산 투기 문제를 발본색원할 의지가 진짜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집권여당이 오만과 독선으로 비판을 받는 이유가 여기 있다"며 "귀와 눈을 막고 사나"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야당이 요구하면 무조건 거부하는 편협한 태도부터 고쳐야 한다"며 "여당은 솔선수범해 국정조사를 수용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 역시 MBC 라디오에 출연해 행복청의 특별공급 행위와 관련 "수사대상이 되는 부분도 아니고, 수사대상으로 하기에도 어려운 제도적 측면이 있다"며 "반드시 국정조사를 통해서만 진상규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여당의 태도가 죄가 없는 자만이 돌을 던질 수 있다는 얘기인데 돌을 던진 자에게 죄가 있으면 마찬가지로 처벌하면 된다"며 "여당의 반응 자체가 시대착오적"이라고 꼬집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6 14:32:24 수정시간 : 2021/05/26 14:32: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