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종 열사 추모식 참석…"공정·합리적 세상 만드는 것이 꿈"
  •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전북대에서 열린 이세종 열사 추모식에서 당시 참상을 담은 영상을 보고 있다. 5.18 민주화 항쟁 첫 희생자인 이 열사 추모식은 매년 5월 17일에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17일 "국가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전북대에서 열린 이세종 열사 추모식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은) 국민이 맡긴 총칼로 국민의 생명을 위협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열사는 5·18 민주화운동의 첫 희생자다.

이 지사는 "80년 5월 소년 노동자로 공장에서 일하면서 제가 들은 이야기는 '북한군과 폭도가 폭동을 일으켰다'는 것이었다"며 "모든 언론이 그랬고, 주변에서 듣는 모든 이야기가 그랬기 때문에 저도 동조해서 제 입으로 그들을 비난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대학에 간 뒤 광주의 참혹한 실상을 알게 됐고, 제 입으로 그 억울한 사람들을 가해한 것에 대해 수치스럽고 모멸감을 느꼈다"며 "그 이후 모두가 공정하고 합리적인 세상에서 각자 역량을 펼치며 사는 정상적 세상을 만드는 게 꿈이 됐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가폭력은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재발하지 않는다"면서 "나치 부역자에 대해 전 세계를 추적해 처벌하는 것처럼 공소시효를 배제하고 100년이 지나도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열사는 1980년 5월17일 전북대에서 계엄군을 상대로 농성하다가 이튿날 새벽 1시쯤 학생회관 아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단순 추락사'라고 발표했지만, 시신 곳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돼 계엄군에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이 열사는 민주화운동의 첫 희생자로 인정돼 국립 5·18 민주묘지에 안장됐다.
  • 이재명 경기지사(왼쪽 두번째)가 17일 전북대에서 열린 이세종 열사 추모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21:26:04 수정시간 : 2021/05/17 21:28: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