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주목해야 할 차기 대선 주자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꼽았다.

김 전 위원장은 17일 보도된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가 움직이는 것으로 아는데, 어떤 어젠다를 들고나오는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며 "경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경제 대통령' 얘기와 함께 (대선 주자로)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부총리는 '흙수저'에서 시작해 드라마틱한 스토리가 있는 인물"이라며 "대한민국이 어떻게 가야 할지에 대해 설계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내년 대선 구도와 관련해선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힘을 합치는 방법 등으로 야권이 결집할 것으로 예상하며 "양자 대결 가능성이 가장 커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여권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가장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09:33:27 수정시간 : 2021/05/17 09:33: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