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을 제기한 데 대해 사과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올해 초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려면 국민 사이의 갈등을 완화해야 한다는 하나의 방안으로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거론했었는데, 국민의 뜻과 촛불의 정신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월 “적절한 시기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 전 대표는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하는 등 후폭풍을 맞았다.

이 전 대표는 “잘못을 사과드린다”며 “그 후로 아픈 성찰을 계속했고, 많이 깨우쳤다. 앞으로 국민의 뜻을 살피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본권 강화를 위한 개헌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제도화하기 위한 개헌에 나설 때가 됐다”라며 “사회 각 분야가 승자 독식의 구조로 굳어지며 불공정과 불평등이 광범하게 심화됐다. 코로나19 같은 감염병과 기후 위기,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전환이 겹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성지 광주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을 국민 앞에 제안드린다”며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은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를 축으로 한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헌법에 국민의 생명권, 안전권, 주거권을 신설하기를 제안한다”며 “특히 주거권은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과 고가주택이 아닌 1주택자 장기 거주 주택의 세 부담 완화, 전·월세 거주자의 주거복지를 위한 근거로써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아동·노인·장애인·소비자 권리를 새로 규정할 것도 제안하는 한편, 환경권·노동권·교육권의 확대도 제시했다. 토지공개념과 국가균형발전의 내용을 헌법에 담을 필요성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제까지 아홉 차례의 개헌은 국민의 권리보다 권력 구조에 집중, 국민의 삶이 헌법으로부터 점점 멀어졌기 때문에 이번에는 달라야 한다”며 “개헌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 각 후보가 공약하고, 차기 대통령 임기 시작과 함께 바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6 11:43:41 수정시간 : 2021/05/16 11:43: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