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조국 전 장관 수사에 들어가서 몽골 기병 행태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조 의원은 7일 MBN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을 지명했을 때 자신은 반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몽골 기병은 보급 없이 빠른 말을 타고 가서 약탈하고 해결한다. 영토는 넓어지지만 황폐해진다”면서 “윤석열 검사가 속한 수사팀은 굉장히 빠르지만 지나간 자리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수사의 달성을 위해서는 법치주의의 약화도 별로 두려워하지 않는 점에 대해 우려했다”고 부연했다.

조 의원은 대권주자로서 윤 전 총장의 자질에 대해선 “대통령이 전지전능한 사람일 필요는 없다”면서 “우리나라와 국민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 충만해야 하고 한쪽으로 치우치면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능력도 뛰어나고, 특수부에서 오랫동안 (수사를) 해서 실물 경제에는 굉장히 강하다”면서 “결국 어떤 사람들과 일을 도모하느냐, 같이 있는 사람들을 보면 대충 답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8 16:36:12 수정시간 : 2021/05/08 16:36: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