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진행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만났다. 두 장관이 양자회담을 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외교부는 정 장관이 이날 오전 모테기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회담과 관련해 “양 장관은 한일이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일 양국은 갈등을 빚고 있는 현안을 놓고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정 장관은 이날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이 주변국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뤄진데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반대 입장을 모테기 외무상에게 전달했다.

특히, 정 장관은 오염수 방류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해양 환경에 잠재적인 위협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신중하게 접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모테기 외무상은 오염수 방류 결정을 비판하는 한국 정부의 대응에 대해선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고 연합뉴스가 교도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정 장관에게 위안부 소송 문제에 대한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기도 했다.

강제징용 소송과 관련해서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일본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 측이 조기에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일본측의 올바른 역사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강조하고, 위안부 및 강제동원 피해자 관련해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

이번 만남은 런던 G7 외교·개발 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성사된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 직후 마련됐다.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에 대한 공조 강화 등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미국측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공유했으며, 세 장관은 앞으로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도 3국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20:40:28 수정시간 : 2021/05/05 20:40: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