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1일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이 어려울 때 정치권은 책임감 있게 객관적인 자료로 건전한 비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코로나 백신 가짜뉴스가 국민 불안을 야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국민께서 백신 수급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당도 코로나19 백신 수급 긴급원내점검단에서 수급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진행 상황을 국민께 소상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상반기 내 국민 1200만명 백신 접종 계획이 차질없이 이뤄지고 오는 11월 집단면역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비대위 출범과 함께 약속드린 당 쇄신, 단합을 위한 경청 소통 행보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또 “의료계 전문가를 모시고 정부 방역 정책에 대한 가감 없는 조언을 들었다”며 “당정 협의를 통해 적극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당 쇄신에 대한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지난주 부산에서 청년들을 만났다”며 “공정과 정의를 되찾고, 내부 갈등 대신 치열하게 토론하고 대화하라는 청년들의 고언을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보궐) 선거 직후 의원들이 모임을 하고 쇄신 방안을 제안했는데 이 제안들이 공허해지지 않도록 선수별 의원총회, 상임위별 정책 의총 구성 등 약속을 조속히 이행해 당내 소통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4:31:21 수정시간 : 2021/04/21 14:31: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