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

이번 오찬은 문 대통령이 초청하고 오 시장과 박 시장이 흔쾌히 응하면서 이뤄졌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두 시장은 모두 국민의힘 소속이다. 문 대통령이 야당 인사만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재보선 참패로 민심 이반을 확인한 만큼, 야당과 소통에도 적극적으로 힘써 민심에 나가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두 시장의 취임을 축하한다. 서울과 부산의 현안과 더불어 코로나19 방역과 민생 경제 회복, 서민 주거 안정 등 국가적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대한민국 제1·제2 도시인 서울과 부산의 현안에 대해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마련됐다”며 “야당 소속 단체장과 협치의 자리”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찬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배석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0:24:55 수정시간 : 2021/04/21 10:24: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