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은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 통합에 의견을 모았다. 원내대표·정책위의장 분리선출에도 합의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에서 "(참석 의원들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찬성했다"며 "반대는 없었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통합 일정이 빨리 되면 통합 후 전당대회를 개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주 금요일(23일)이면 국민의당 전체 당원 뜻이 확인된다고 한다"며 "지분, 재산 관계, 사무처 직원 고용승계 등의 문제가 있는데, 순조로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의총에서 조기 퇴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차기 원내대표 선출 일정에 돌입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12:17:56 수정시간 : 2021/04/16 12:17: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