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희궁자이 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에서 향후 행보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코로나19 자가격리가 해제된 15일 “재보선 패배는 아프고 민주당이 직면한 과제들은 무겁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글을 올렸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이번 재보선을 이끌었다. 그는 선거 당일인 지난 7일 배우자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전 대표는 “집에 머물며 4·7 재·보궐선거를 함께 뛰어주신 의원과 당원들께 전화로 감사와 사과를 드렸다”며 “기대와 도움에 부응하지 못한 터에 그런 전화를 드리자니 면목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민께서 주신 뜻을 살피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역량과 각오를 하고 있다고 저는 믿는다”면서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민주당이 반성과 쇄신을 통해 국민의 신임을 다시 받는 일에 저의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어 “더 넓게 뛰고, 더 많은 분을 만나 말씀을 듣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재보선에서 패배한 뒤 당분간 여의도 정치에 거리를 두고 국민과의 소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6:32:02 수정시간 : 2021/04/15 16:32: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