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 일본 대사에게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데 대해 한국 정부와 국민의 우려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 대사 신임장 제정식이 끝난 뒤 이어진 환담에서 코이치 대사에게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이치 대사에게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 매우 크다”며 “한국 정부와 국민의 이런 우려를 잘 알 것으로, 본국에 잘 전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신임장 제정식 후 이어진 환담 발언으로는 이례적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도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배출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14:53:54 수정시간 : 2021/04/14 14:53: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