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은 13일 문재인 정부의 조만간 있을 개각과 관련해 '회전문 인사'에 그칠 거라며 국정 방향 전환을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적 쇄신도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기조 전환"이라며 "국정 기조를 바꾸지 않고 사람만 바꿔서 이전 정책을 그대로 밀고 나가려 한다면 더 커다란 민심의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희석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여당은 선거가 끝나자마자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며 딴소리다. 부동산 규제 완화, 공시지가 인상률 조정은 표만 얻으려는 빈말이었나"라며 비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시 "내로남불 인사, 캠코더 인사, 회전문 인사, 보은 인사 등 하나 마나 한 인사를 인적쇄신이라고 포장한다면, 결코 이 정부가 맞고 있는 난국을 헤쳐나갈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기재위 간사인 류성걸 의원은 정부의 핵심 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이 기대했던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재보선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고도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를 유지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4:46:26 수정시간 : 2021/04/13 14:46: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