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오는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한 입장이 정리될 것이라고 13일 전망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시·도당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고 있고, 다음주 중 결론을 낼 수 있다고 들었다"며 "국민의당 시간계획표를 확인한 후 우리 당 의총 뜻에 따라 (합당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주 권한대행은 당대표 출마 여부 등 거취를 조속히 결정하라는 요구에 대해선 "합당 문제가 정리되고 나면 고민해보겠다"며 "의원들이 우려하는 바를 잘 알고 있다. 걱정하실 일 안 생기게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1:49:47 수정시간 : 2021/04/13 13:24: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