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10만원…어린이집·예술인도 지원 대상에 포함
  • 마포구청사. 사진=마포구청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서울 마포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저소득 취약계층과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지역예술인 등에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자치구 협력 민생대책의 하나인 ‘위기극복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에 따른 것이다. 지원 대상은 기초 생활 보장 수급자, 법정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등 저소득 취약계층이다. 지원금은 1인당 10만원으로, 오는 14일 현금으로 지급된다.

이와 별도로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한 생활지원금은 신청 절차 없이 지난달 26일 기준 지원 대상의 가구별 대표 계좌로 지급된다.

지원금을 계좌로 받기 어려운 대상자는 14일부터 신분증을 가지고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구는 지역 내 어린이집에도 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에 따른 휴원으로 보육료 수입은 줄어들었지만, 긴급보육을 위한 운영비는 지속적으로 투입해 운영난이 심각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지원금은 직장어린이집을 제외한 지역 내 국공립·민간·가정 등 어린이집 176곳에 지급된다.

이 밖에도 구는 긴급돌봄 서비스 제공 확대로 인해 운영 위기를 겪는 지역아동센터와 창작활동이 어려운 지역 예술인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해 경제적 피해를 조금이나마 보전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일상으로의 빠른 회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금처럼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0:00:34 수정시간 : 2021/04/13 10:02: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