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가운데)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12일 합당 문제에 대해 서로에게 '입장을 정리해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비상대책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에서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아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의견을 요청해놓은 상태"라며 "국민의당 의견을 전달받으면 우리 쪽 의견을 모아서 정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요구한 시한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급적 빨리 의견이 정리되는 대로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오늘부터 시도당부터 시작해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뿐 아니라 국민의힘도 마찬가지로 소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안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승패와 무관하게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선거 직후 차기 지도부 선출에 앞서 합당 문제부터 정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4:47:47 수정시간 : 2021/04/12 14:47: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