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원동지들과 국민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가장 낮은 곳에서 민주당의 신뢰 회복과 정권재창출에 앞장서겠다”며 이같은 뜻을 전했다.

그는 “지난 보궐선거에서 우리 당은 커다란 민심의 파도에 직면했다”며 “당원들과 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만큼, 전면에서 당의 반성과 쇄신에 앞장서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변화는 가장 낮은 곳에서 시작해야 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래야 국민을 설득하고 당원동지를 설득할 수 있다. 저부터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은 훌륭한 분께서 잘 이끌어가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당과 국가가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 소임을 다 하겠다. 성원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로써 오는 16일 치러질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는 박완주 의원과 윤호중 의원이 대결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고(故) 김근태 의원계 인사들의 모임인 민평련계 출신으로 친문(친문재인) 색채가 비교적 옅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의원은 이해찬 전 대표 시절 사무총장을 지내 당권파 친문으로 분류된다. 새 원내대표는 당 대표 권한대행까지 맡아 다음달 2일 열리는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1:17:56 수정시간 : 2021/04/12 11:17: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