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차기 당권주자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비리에 대해 “사실관계는 재판을 통해 확정되겠지만, 국민 눈높이에서 공감하는 데 있어서 안이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서초동에 나온 수백만명의 분들이 조 전 장관 개인의 도덕적 입시 부정이나 비리나 부패를 지켜주기 위해서 거리로 나온 것은 아니라 검찰의 과잉수사, 표적 수사, 정치 검사 행태에 대해 분노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조 전 장관 자녀의 입시 문제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좀 더 엄격하게 판단하는 것에 부족했다”면서도 “검찰개혁의 문제를 조 전 장관의 개인적 문제와 연결해 이렇게(4·7 재보선 패배 원인이 됐다고) 평가하는 것에 대해선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검찰·언론 개혁이 차기 대선을 치르는 데 있어 불리할 수도 있다는 일각의 지적엔 그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이고, 경제적으로 국민이 굉장히 힘든 시기”라면서 “병행해서 잘하라는 요구라고 생각한다. 어느 쪽을 포기해라 이건 아니라 본다”고 설명했다.

당 안팎에서 ‘친문(친 문재인)’ 인사가 당 대표가 되면 안 된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해선 홍 의원은 “친문과 비문 프레임은 언론에서 하는 것으로 당내에서 그런 주장을 하는 분은 거의 없다”며 “(강성 친문 표현에 대해) 동의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 “(대선 후보 가운데)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룰을 바꾸지 않는 것이 옳다”며 “합의가 안 된다면 원래 있던 당헌·당규로 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홍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가끔 만나는데 가장 최근 상황을 보면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0:38:44 수정시간 : 2021/04/12 10:38: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